Still moving, or

 안무가의 노트- 최승윤

아직 명명되지 않은 혹은 포획 당하지 않은 공간을 생산할 것. 그리하여 정복된 장소로서 더 이상 의미창출이 불가한 곳이 아닌,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풍경으로 남아 관객에게 능동적 감상의 장이 되는 곳을 만들어 내는 것을 이 작업의 주된 방향으로 설정하였다. 이는 영화적 장치 이전에 움직임에서 이미 이루어 져야 했다. 왜냐하면 춤은 시간에 따라 그 자체로 공간을 창출하는 매체이기 때문이다.
이제 움직이는 신체와 이에 따라 창출된 공간은 카메라 앵글에 의해 분절되고 파편화되었지만, 이 작업의 전체적 관점에서 이 파편들이 다른 시각적 장면들과 만나며 어떤 새로운 맥락을 만들어 낼 수 있을지 무심히 지켜봐야 할 것이다. 

 감독노트- 전성권
안무가와 감독은 몇 가지의 원칙을 정하고 작업을 하였다. 
1. 일상적인 동작이나 포즈, 제스처와 같은 움직임 그 자체를 구조화한다.
2. 감정을 배제한 움직임이어야 한다.
3. 양식화된 무용으로부터 거리를 둘 것.
4. 몸이 공간에 자리하기 위한 비밀의 조건을 탐구할 것.
5. 묘사가 아닌 직접적으로 제시할 것.
6. 모든 움직임의 강도는 공평히 한다.
7. 재현이 아닌 독립적인 움직임의 발생을 보장한다.
우리는 하루 동안 촬영을 진행하였고, 이와 관련 없이 일상에서 우연히 마주하게 되는 사소한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어울리지 않는 두 현실을 근접 병치하였을 때 어떤 은유적인 이미지보다는 
친숙하면서도 평범한 형태로 지속되길.

 

Korea / 2013 / Color / Sound / 23min / 16mm


  Choreographer's note- Choi, Seung-Yoon
Creating the space where is not enunciated and captivated yet. The main purpose of the work is to make a field for active appreciation to spectators that remains in the landscape of change consistently, rather than the occupied place which has no opportunity to create a new meaning. This should be carried out in movement first in advance of cinematic apparatus, since the dance is a medium that creates its own space based on time. Although the body in movement and the created space are now segmented and fragmented by angle of camera, we keep paying attention to something new context that emerge from the fragments in juxtaposition with another visual sequences according to whole perspective of the work. 

  Director's note- Jeon, Sung-Kwon
The Choreographer and filmmaker have collaborated on the work under some rules.

1. To structuralize the movements such as behaviour, pose and gesture of the commonplace.

2. No to emotion.

3. No to style.

4. To study the condition of secrets to place the body.

5. Direct demonstration not depiction.

6. To equalize the strength of movements.

7. To ensure the initiate of movements independently that does does not contribute to the representation.

We did shoot during the day, and collect the images of ordinary landscape without intention. Projecting the inappropriate images of reality in juxtaposition with side by side would lasts as the form where might be acquaintance rather than the image of metaphor.

 

Korea / 2013 / Color / Sound / 23min / 16mm

 

감독 전성권

안무 최승윤

음향 최지원

 

directed by Jeon, Sung-Kwon 

choreographed by Choi, Seung-Yoon

sound by Choi, Ji-won

 

9월 6일 2013,서울국제실험영화제, 서울

September 6th 2013, Seoul international Experimental film festival, Seoul